제목 [조선일보 더나은미래] 네팔 여성의 꿈에 날개를 달아 주세요 작성일 17-06-07 13:33
글쓴이 오요리아시아 조회수 282

본문

네팔 여성의 꿈에 날개를 달아주세요! 오요리아시아x제주올레 크라우드펀딩 19일까지…

 2017.06.5김경하 기자

전세계 트레킹족의 로망인 네팔. 하지만 네팔 사람들의 삶은 녹록지 않다. 국민의 4분의 1이 절대빈곤(하루 생활비 1.25달러 이하) 상태며, 일자리가 부족해 매년 30여만명이 취업을 위해 해외로 나간다. 네팔의 성차별은 더욱 심하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네팔 여성 중 45% 문맹으로, 남성 문맹률에 비해 2배 이상 높다. 인권단체 휴머라이츠워치에 따르면 18세 이전에 결혼하는 소녀는 37%, 15세 이전에 결혼하는 소녀가 10%로, 조혼도 성행하고 있다. 

네팔 현지 여성인 다와(Dawa Dabuti Sherpa·23)의 삶은 조금 다르다. 지난 2013년, 한국의 사회적기업(주)오요리아시아가 네팔에 문을 연 카페 미티니(Cafe Mitini)와 인연을 맺게 되면서부터 변화는 시작됐다. 오요리아시아는 2013년부터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 위치한 SEA Center 내에 카페 미티니를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네팔 현지의 빈곤 여성과 청년들에게 바리스타 직업훈련과 인턴십을 제공하고 있다. ☞사회적기업 오요리아시아의 성장 비결이 궁금하시다면? 

 

처음엔 커피도 잘 몰랐어요. 그저 경제적인 도움이 필요했죠. 학교를 다니면서,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일을 하느라 개인적으로는 힘들었지만 견딜만 했어요. 훌륭한 바리스타가 되고 싶단 꿈이 생겼기 때문이죠.

다와는 카페 미티니에서 바리스타 직업 훈련을 받은 이후, 실력을 인정받아 직원으로 고용됐다. 2015년부터는 네팔의 빈곤 여성과 청년에게 바리스타 교육을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매니저로 일하며 카페 관리를 도맡아왔고, 올해 7월에는 카페 2호점 창업을 앞두고 있다. 

네팔의 카페 미티니에서 바리스타 교육을 받고 있는 현지 여성들. ⓒ오요리아시아

오요리아시아는 오는 19일까지 제주올레와 협력해 다와의 창업 자금 모금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제주올레에서는 네팔에서 직접 공수한 천으로 간세 인형, 컵 받침 등을 만들어 리워드로 제공한다. 프로젝트에서 모금된 수익금은 다와의 카페 창업을 위한 씨앗 자금으로 전달되며, 향후 다른 네팔 여성들의 카페 창업을 위한 자금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펀딩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오정희 오요리아시아 총괄본부장은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온 마을의 힘이 필요하듯, 한 아시아 여성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내가 뿌린 밀알 하나가 수많은 네팔 빈곤 여성들의 자립을 실제적으로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원문] http://futurechosun.com/archives/2378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